Home Home > 자료실 > 뉴스

뉴스

제목 [중도일보] 도내 석면 건축물 해체사업장, 비산석면 관리 ‘적합’
게재일 2019-10-17 조회수 156
경기도청전경

경기도청 전경.

 

석면이 함유된 건축물 해체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비산석면이 모두 기준치 이하로 관리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월 10일부터 9월 30일까지 도내 8개 시·군 내 22개 석면함유 건축물 해체사업장을 대상으로 비산석면 검출 여부를 조사한 결과, 기준치(0.01개/cc 미만)를 넘는 비산석면이 검출된 사업장은 단 1곳도 없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2개 사업장 내 ▲음압기 공기배출구 ▲위생설비 입구 ▲작업장 부지경계 ▲폐기물 반출구 ▲폐기물 보관지점 ▲주변 거주자 주거지역 등 191개 지점을 지정, 석면 검출여부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191개 지점 가운데 13개 지점에서 미량의 석면이 검출됐으나, 모두 0.001개/cc~0.006개/cc 수준으로 기준치인 0.01개/cc 이하로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량의 석면이 검출된 주요검출 지점은 작업장 부지경계 8곳, 위생설비 입구 4곳, 음압기 공기배출구 1곳 등으로 다행히 '거주자 주거지역' 등에서는 석면이 검출되지 않았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재개발 및 재건축 사업장과 도내 학교 곳곳에서 석면이 함유된 건축자재 교체작업이 지속적으로 실시될 예정인 만큼 석면 검사대상 사업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후략- 

 

 

기사원문: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91017010006746 

 

 

글목록
다음글다음글 아이콘 [연합뉴스tv] [단독] \'무경험 업체\'가 학교 석면 제거, 교육부 뭐하나
이전글이전글 아이콘 [뉴시스] 학교 석면공사로 돌봄·방과후학교 중단 \'딜레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