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자료실 > 뉴스

뉴스

제목 [연합뉴스] 경기도, 1급 발암물질 '석면' 불법처리 7건 적발
게재일 2019-10-31 조회수 134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관(특사경)은 지난 9월부터 10월 중순까지 석면 자재 해체작업을 진행한 건축물 50곳을 대상으로 수사를 벌여 6개 업체 및 업주의 폐석면 불법 처리행위 7건을 적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수사에서 확인한 불법 처리된 폐석면은 모두 21t으로, 건물 철거과정에서 발생한 석면 폐기물을 무허가 업체에 맡겨 일반폐기물과 섞어 처리하거나 관할 행정청에 신고하지 않고 무단으로 폐출한 사례가 포함됐다.

 

불법 운반된 폐석면

불법 운반된 폐석면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 업체는 석면 해체·제거 전문업체가 아닌 일반 철거업체인데도 석면 슬레이트 지붕을 철거하고 일반폐기물 수집·운반업체인 B 업체에 의뢰해 지정폐기물인 폐석면 2.5t을 불법적으로 처리한 사실이 확인됐다.


B 업체는 수집·운반용으로 허가받은 차량 외에 무단으로 1대를 증차해 폐석면을 수집·운반했다.


C 업체는 상가 인테리어 공사에서 발생한 폐석면 천장재를 차량에 싣고 노상주차장에 두 달 간 보관하다가 적발됐다.

 

재개발 현장의 석면 해체·제거작업 감리인 D 씨는 공사 현장에 석면 잔재물이 남아 있는데도 관할시군 지자체에 석면을 모두 처리했다고 허위 보고했다가 단속에 걸렸다.

 

-후략-

 

 

기사원문: https://www.yna.co.kr/view/AKR20191031049700061?input=1195m

 

 

글목록
다음글다음글 아이콘 [JTBC뉴스] \'1급 발암물질\' 석면 방치하고 뒤섞고…불법처리 적발
이전글이전글 아이콘 [충청뉴스] 천안시의회 경제산업위원회, 제226회 임시회 조례안 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