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Home > 자료실 > 뉴스

뉴스

제목 [강원일보tv] 강원도내 석면 함유 암석 90% 춘천·홍천 분포
게재일 2019-11-22 조회수 116

강원도 내 영서지방에 심각한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자연발생석면 함유 가능 암석이 상당수 분포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가 발표한 `전국 자연발생석면 함유 가능 암석 분포현황'에 따르면 홍천군 북방·성동·소매곡·남노일리와 춘천시 동산면 봉명리 등 홍천과 춘천 사이 지역에 도내 약 90%의 석면 함유 가능 암석이 모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 인해 이 지역에서 공사 등 개발행위를 하는 경우 석면이 공기 중에 날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건축물에서도 석면이 검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게다가 춘천은 도내에서 가장 많은 300곳이 50㎡ 이상의 석면건축자재를 사용한 `석면건축물'이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도내에는 춘천 300곳을 비롯해 원주 173곳 등 총 1,465개의 석면건물이 자리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석면이 호흡기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될 경우 15년 이상의 잠복기를 거쳐 폐암, 악성중피종, 석면폐 등 심각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후략-

 

 

기사원문: http://www.kwnews.co.kr/nview.asp?s=501&aid=219111700064 

 

글목록
다음글다음글 아이콘 [연합뉴스] 공공기관 석면 건축물에 어린이 등 시민 무방비 노출
이전글이전글 아이콘 [환경일보]‘석면 철거지원 경기도, 공공건물 사용 실태는 몰라’